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 CHOSUN

C는 크로싱입니다.
현재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하는 발걸음입니다.
사람과 사람, 소비자와 기업을 이어주는 방송입니다.

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 CHOSUN

C는 커뮤니케이션입니다.
글로벌 소사이어티, 정의의 원칙 소통을 위한 방송이며,
소비자와 기업의 징검다리 입니다.

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 CHOSUN

C는 조선입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강력한 언론브랜드,
조선일보가 만든 방송입니다.

재미에 감동을 더하다, TV CHOSUN

C는 씨앗입니다.
건강한 국가, 행복한 시민사회를 꽃피울
씨앗이 되겠습니다.

ABOUT US

회사개요

회사개요 - 회사명, 채널명, 채널번호, 설립일, 개국일, 대표이사, 주요주주, 방송커버리지, 송출플랫폼 제공 표
회사명 주식회사 조선방송 대표이사 김민배
채널명 TV CHOSUN 주요주주 ㈜ 조선일보, Too Capital LLC,
㈜ 대한항공, ㈜부영주택, ㈜삼흥
채널번호 19번
설립일 2011년 2월 7일 방송 커버리지 전국(전체 가시청가구의 92%)
개국일 2011년 12월 1일 송출 플랫폼 케이블TV, 위성방송, IPTV

운영방침

성과 위주 조직운영과 핵심역량 강화

성과 위주 조직운영과
핵심역량 강화

합리적 평가시스템 구현과 내부경쟁체제의 도입, 성과와 연계되는 공정한 보상체계 수립, 전사교육체계와 연계된 경력개발 프로그램 구축
합리적 평가시스템 구현과 내부경쟁체제의 도입
성과와 연계되는 공정한 보상체계 수립
전사교육체계와 연계된 경력개발 프로그램 구축

시청자 중심의 창의적 조직문화 구현

시청자 중심의 창의적
조직문화 구현

시청자센터의 실질적 기능 강화 및 전담팀 구축, 소수시청자 권익강화 장치 마련, 보도 등 제작 전 과정에 소수자 의견 반영 시스템의 구축
시청자센터의 실질적 기능 강화 및 전담팀 구축
소수시청자 권익강화 장치 마련
보도 등 제작 전 과정에 소수자 의견 반영 시스템의 구축

조직내부 커뮤니케이션 효율화와 외부지원 네트워킹을 통한 시너지 창출

조직내부 커뮤니케이션 효율화와
외부지원 네트워킹을 통한 시너지 창출

자원의 전사적 통합관리와 이를 통한 재원관리기능 강화, 효율적 콘텐츠 생산조직과 글로벌 유통 전문조직의 협력체계 구축, 내부 조직의 경량화를 통한 효율성 제고
자원의 전사적 통합관리와 이를 통한 재원관리기능 강화
효율적 콘텐츠 생산조직과 글로벌 유통 전문조직의 협력체계 구축
내부 조직의 경량화를 통한 효율성 제고

방송의 공직책임 구현의 기반구축

방송의 공직책임 구현의 기반구축

소유와 경영의 완전한 분리와 이사회 중심 경영의 실현, 효과적인 공정성 감시를 위한 감시기구의 마련, 공익성에 기반한 가치 창출 지향의 조직문화 구축
소유와 경영의 완전한 분리와 이사회 중심 경영의 실현
효과적인 공정성 감시를 위한 감시기구의 마련
공익성에 기반한 가치 창출 지향의 조직문화 구축

경영현황

TV CHOSUN은 실험적이고 참신한 신규 콘텐츠 제작을 통해 차별화된 전략으로 기존 방송시장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켜
시청자만족 이라는 핵심가치를 실현하고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미디어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PRESS ROOM

  • 이전 리스트
  • 다음 리스트

핫이슈 프로그램

[세븐] 누가 윤지오에 놀아났나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누가 윤지오에 놀아났나오늘(19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에서는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인’ 윤지오 씨의 실체를 추적한다. 또 윤 씨를 검증 없이 국민적 영웅으로 만든 사람들을 조명한다.윤지오씨가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3월. 소속사 동료인 배우 장자연 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약 10년 만이다. 그는 장자연 사건 관련 책을 낸 뒤, 여러 방송에 출연해 충격적 주장을 쏟아낸다. 장 씨에게 성상납과 접대 등을 강요한 수십 명의 이름이 적힌 ‘장자연 리스트’를 직접 봤다는 게 그 시작이다. 윤 씨는 이 리스트에 언론사 사장과 국회의원이 있다는 구체적인 증언까지 한다. 그러고는 이들의 위협을 피해 10년 간 숨어 살았다며 눈물을 흘린다. 언론은 윤 씨의 주장을 가감 없이 보도한다. 그녀는 순식간에 거대 권력과 홀로 싸워왔던 ‘의인’이자 ‘영웅’으로 떠오른다.갑자기 영웅이 된 증인과 그녀를 도운 사람들 그런데 서울경찰청장이 공개적으로 윤 씨에게 고개 숙여 사과를 하는 일이 일어난다. 윤 씨가 문득 신변 위협을 느껴 긴급 호출했는데, 경찰이 즉시 출동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경찰은 ‘유일한 증인를 제대로 보호 못했다’며 여론의 뭇매를 맞는다. 청와대와 국무총리실까지 나서 강력한 경호를 주문한다. 여기에 국회의원 9명이 뭉쳐 ‘윤지오 방패막이’를 자처한다. 국민들은 윤 씨를 위한 기부금도 냈다. 윤 씨의 불평불만 하나에 나라가 들썩일 정도로 윤 씨는 국민적 영웅 대접을 받았다.  끊이지 않는 거짓말과 후원금 의혹, 분노하는 지지자들 그러나 얼마 후 윤 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폭로가 그녀와 가까운 곳에서 나온다. 윤 씨는 사실 장자연 사건에 대해 거의 아는 게 없다는 것. 게다가 장 씨와 친하지도 않고, 숨어 산 적도 거의 없다는 것이다. 결국 윤 씨는 후원금을 빼돌린 사기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아야 하는 처지에 놓인다. 논란이 불거지자 윤 씨는 원래 살던 캐나다로 가버린다. 영웅에서 한 순간 거짓 증언자로 추락한 윤지오씨. 그녀를 영웅으로 만들었던 조력자들도 슬그머니 사라진다. 이들은 지금 어떤 입장일까. 제작진은 윤지오씨를 위해 청와대에 최초로 청원을 했던 한 여성을 만난다. 그녀는 윤 씨의 말을 듣고 두 차례 후원금까지 냈지만, 지금은 분노한다. 제작진은 윤지오씨를 둘러싼 의혹을 집중 추적하고 그녀에게 휘둘렸던 우리 사회의 허술함을 고발한다.오늘(19일) 밤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배포일 2019.07.19]
2019.07.19

오늘의 프로그램

<백반기행> 8회/20190719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일시: 2019년 7월 19일  금요일 밤 8시 / 8회소박한 동네 밥상의 의미와 가치를 찾아가는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의 여덟 번째 여행지는, 목포다. 목포는 맛의 도시, 식도락 여행 1번지로 불리는 남도의 자부심이다. 바다의 진미가 모두 모이는 목포 항구에서 놓치지 않고 맛봐야 할 음식들을 공개한다.목포의 진미를 함께할 일일 스타식객은 쉰이라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아름다움을 유지하고 있는 탤런트 오현경. 서울에서 나고 자라 목포가 처음이라는 그녀는 전라도 출신 아버지와 충청도가 고향인 어머니의 입맛을 물려받아 평소 고들빼기와 갓김치를 즐겨먹었다며 목포밥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다.  복만동 백반거리에서 40여 년간 한자리를 지키고 있는 백반집은 15가지 이상의 밑반찬과 함께 장대(양태)구이, 조기찌개가 한 상 가득 나오는 곳으로 대표적인 목포 밥상의 한 상차림을 엿볼 수 있는 곳이다. 13년 전 가족들과 목포 여행을 온 허영만이 택시 기사한테 추천받아 처음 가본 후, 8년 전 자전거 여행을 하며 한 번 더 다녀간 곳으로 신선한 재료와 기본에 충실한 요리법으로 차려낸 목포 대표 백반이다. 해산물 천국 목포에서 20여 년간 뼈 해장국으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집이 있다. 이 집에 손님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맑은 국물로 된장과 시래기가 들어가는 보통의 뼈 해장국과 달리 부드러운 돼지 뼈와 맑은 국물만으로 맛을 내 목포 사람들과 여행자들의 입까지 사로잡았다.유달산 아래, 목포항이 내려다보이는 서산동과 온금동 일대는 이곳을 빼놓고는 목포를 말할 수 없다고 할 정도로 목포 사람들의 삶과 밀접한 곳이다. 영화 <1987>에서 영화 속 연희(김태리)네 슈퍼가 있던 동네가 바로 서산동. 촬영지였던 연희네 슈퍼와 서산동 일대는 영화를 통해 알려지면서 목포를 찾는 여행객들이 꼭 들르는 인기 코스가 됐다. 두 식객은 1980년대에 머물러 있는 듯한 연희네 슈퍼에서 어린 시절을 회상하는 등 추억의 한 편을 들춰보고, 서산동 언덕배기까지 걸어올라 목포항 일대의 멋진 경관을 만끽한다. ‘목포의 몽마르트’라고 서산동 언덕빼기에는 동네 사람들에게는 쉼터이자 사랑방이요, 여행객들에게는 여행의 낭만을 느낄 수 있는 간판 없는 작은 상회가 있다. 목을 축일 수 있는 맥주, 막걸리 등을 시키면 여든의 노모가 서너 가지의 밑반찬을 공짜로 내어주는 인심 후한 곳이다. 허영만과 오현경 두 식객은 정갈한 노모의 밑반찬과 목포항 절경을 안주 삼아 속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목포에 간다면 놓치지 않고 꼭 맛봐야 할 음식 중에 하나가 바로 꽃게비빔밥이다. 꽃게 살만 쏙쏙 발라내어 양념장에 무쳐내 밥과 함께 먹는 음식으로 매일 아침 배달되는 신선한 생물 꽃게를 손으로 일일이 살을 발라내고, 비파청으로 달콤한 맛을 더한 양념장을 넣어 무쳐서 만든 꽃게비빔장을 밥과 함께 비벼먹거나 하는 음식으로 오현경은 이 꽃게비빔밥 맛을 품격이 다르다고 표현하며 극찬한다.
2019.07.19

공지사항

[공지]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 제작발표회
2019.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