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호박씨] 가수 하춘화,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2016.08.21

  • 페이스북
  • 트위터

하춘화,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여보슈, 방송에서 당신 이야기해서 미안

 


데뷔 55년차 가수 하춘화가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오늘(26) 11시 방송되는 TV조선 <호박씨>에 출연한 하춘화는 결혼 전 남편이 나를 절대 방송에 데리고 나가지 말고, 집에 카메라가 오지 않게 해달라고 부탁해 남편을 공개 하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내가 싱글이라고 오해하는 분들도 있다며 말문을 연다.

 

하춘화는 사실 30대 후반에 남편을 만났으니 결혼했지 내가 20대였으면 남편을 택하지 않았을 것. 내 이상형인 조인성과 거리가 멀다고 장난스럽게 말하며 서로 나이가 들어 한 결혼이다보니 확실하게 하기 위해 등본, 초본, 건강진단서까지 교환했다고 이야기한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대해 남편을 소개받고 나서 1년 동안 서로 연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다시 만났을 때 왜 그랬냐고 물어봤더니 내가 유명인을 잘 감당할 수 있을까고민하면서 내가 나왔던 녹화테이프들을 찾아보며 나에 대해 공부했다고 하더라. 그 모습이 진정성 있어 보이고 정직해보여 호감이 갔다고 말한다.

 

이어 결정적 계기는 따로 있었다하루는 남편이 하얀 셔츠에 검은 런닝을 입고 나왔길래 물어봤더니 흰 런닝은 매일 빨아야하지만 검은 런닝은 이틀 입을 수 있다고 말하더라. 그 모습이 안쓰러워 측은지심에 결혼을 결심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남편 이야기를 하는 동안 얼굴에 행복한 웃음이 떠나지 않던 하춘화는 우리는 서로 여보라고 부르지 않고 여보슈라고 부른다여보슈. 오늘 방송에서 당신 이야기해서 미안해. 건강고 행복하게 봉사하며 열심히 살자, 또 봐요라고 남편에게 사랑이 담긴 영상편지를 보낸다.

 

하춘화와 남편의 알콩달콩 러브스토리는 오늘(26) 11TV조선 <호박씨>에서 방송된다. ()


(배포일 2016.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