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신혼 초 최민수와 싸울 것 다 싸워"

2016.08.21

  • 페이스북
  • 트위터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신혼 초 최민수와 싸울 것 다 싸워

 


오늘(28) 11시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이 결혼 초 최민수로 인해 서운했던 것들을 아들 유성과 유진이에게 하소연하고, 서툰 한국어 실력 때문에 생겼던 웃지 못 할 해프닝을 공개한다.

 

강주은은 신혼 초 2년 동안 20년 싸울 양을 다 싸운 것 같다. 신혼 초에는 남편(최민수)이 너무 가부장적이었고 나는 늘 진지 잡수세요’, ‘안녕히 주무세요’, ‘다녀오세요등 존댓말을 했다. 한국어가 서툴렀던 때라 이렇게 말하는 게 당연한 건 줄 알았다. 너무 답답해서 서랍에 캐나다행 티켓을 늘 간직하고 지냈다며 신혼 초 최민수와의 결혼 생활이 녹록치 않았음을 고백한다.

 

강주은의 고백으로 가부장적이었던 아빠의 모습을 알게 된 아들 유성이와 유진이는 최민수를 응징하고 이에 최민수는 억울함을 토로하며 나도 할 말이 있다. 주은이가 신혼집에 기습 취재하러 찾아온 기자를 레이스 달린 잠옷 바람으로 맞이해 당황했던 적이 있다며 황당한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강주은은 아침부터 인터폰을 눌러 안녕하세요 형수님, 형 아직 안 일어나셨어요? 형수님 잠깐 뵐 수 있을까요?”라고 해서 최민수의 아는 동생인 줄 알았다. 누구냐고 물어보니 기자라고 하길래 이름이 기자인 줄 알았다고 그 때 당시를 회상하며 웃음을 터뜨린다.

 

한편, 신혼 초 자신의 답답함을 달래기 위해 그렸던 만화를 공개하며 수준급의 그림 실력을 선보이는 강주은의 모습도 담긴다.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오늘(28) 11시 방송. ()


(배포일 2016.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