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배우 예지원 "그저 나를 좋아해 주는 남자면 된다"

2016.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여배우 대표 골드미스 예지원 그저 나를 좋아해 주는 남자면 된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오늘(11) 940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여배우 대표 골드미스인 예지원이 자신의 이상형과 결혼관을 밝혀 화제다.

 

예지원은 이십대 후반에서 삼십대 초까지는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빨리 시집가라는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는데 일이 많아지며 그 이야기가 쏙 들어갔다. 하지만 요즘 선을 왜 안 보느냐. 어떻게 하려고 그러냐라는 타박을 다시 듣고 있다고 말하며 씁쓸해한다.

 

알고 보니 대가족의 일원인 예지원은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아이를 많이 갖고 싶었는데 이 나이에 이렇게 될 줄 나도 몰랐다. 언제 이렇게 나이를 먹었지?”라고 반문하며 오랫동안 숨겨온 다산의 꿈을 고백한다.

 

이어 “(내가) 여자로서의 매력은 지금 많이 떨어지지 않나. 마음의 여유가 많지 않은 것 같다. 그저 나를 좋아해주는 남자면 된다라고 덤덤히 말하며 일단 요리부터 배우고 작품을 하면서 올해 안에 점검을 해봐야 할 것 같다. 가정이 없다는 게 아쉽긴 하다고 결혼에 대한 향후 계획(?)을 공개한다.

 

'결혼은 나의 또 다른 숙제라는 배우 예지원의 솔직담백한 결혼관은 오늘(11) 94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배포일 2016.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