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개그맨 김미화 "남편과 같은 날 죽었으면 좋겠다"

2016.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개그맨 김미화 출연

남편과 같은 날 죽었으면 좋겠다

 

 

18일 밤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개그맨 김미화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가감 없이 공개한다.

 

재혼 10년차인 김미화는 남편 윤승호 교수와 함께 텃밭을 가꾸며 행복한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다. 김미화는 사람들 앞에 나서는 직업인 나와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님인 우리 남편이 유일하게 쉼표를 찍을 수 있고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 농촌이라며 농촌생활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이야기한다.

 

김미화는 나는 남편의 부성애에 끌렸다. 우리 남편처럼 아이를 잘 키우는 남자는 본 적이 없다. 노년에 기댈 수 있는 사람이 있어 정말 행복하다. 솔직한 마음으로는 같은 날 같이 죽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김미화의 칭찬에 윤승호 교수는 나를 받아 준 것은 우리 아들을 받아 준 것이다, 발달장애가 있는 아들을 받아준 부인 김미화에게 너무나 고마움이 많다. 부인을 배려하는 삶을 살 수밖에 없다며 애틋함과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어 평소 김미화를 웃겨주기도 하느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 내가 언변으로는 웃길 수 없고 동작으로 웃긴다. 내가 이주일 선생님을 좋아해서라고 말하며 김미화와 함께 환상적인 케미로 커플 이주일 댄스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18일 밤 950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김미화는 가슴으로 낳은 10살 지능의 장성한 아들과 지내는 유쾌한 일상, 유학 간 딸의 졸업식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날아가 딸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 등 평소 볼 수 없었던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다. ()


(배포일 2016.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