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아내 최란을 위한 남편 이충희 감독의 외조법

2016.08.30

  • 페이스북
  • 트위터

아내 최란을 위한 남편 이충희 감독의 외조법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오늘(25) 950분 방송

 

 

 

오늘(25)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남편 이충희의 외조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배우 최란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스포츠 스타-여배우 커플의 원조이자 연예계 소문난 잉꼬부부인 최란이충희 부부는 여전히 알콩달콩 신혼같은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이충희는 4년간의 공백을 깨고 연예계에 복귀한 아내 최란을 위해 스케쥴 관리, 대본 리딩연습 등을 함께하며 최란이 결혼 후 30년 동안 매일 13첩이 넘는 반찬을 차려주고, 힘든 내색 안하고 잘 내조해준 것에 대해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제는 내가 해줄 차례라고 말하며 적극적으로 최란의 외조에 나서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선천적으로 한 쪽 눈의 시력이 좋지 않은 최란을 위해 운전기사를 자처하며 눈이 안 좋은 아내가 사고라도 당할까 싶어 스케쥴이 없는 날이면 꼭 내가 촬영장에 데려다 준다. 내가 운전을 못하는 날이면 택시를 타라고 몇 번이나 신신당부한다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낸다.

 

가정적이고 든든한 이충희의 모습에 최란은 남편이 내가 하는 드라마를 전국적으로 심지어 해외에 있는 사람한테까지도 홍보해주며 열심히 도와준다. 나대신 집안일을 해주고, 내가 원하면 업어주는 남편의 모습이 신기하다. 내 옆에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늘 감사하다고 말하며 행복해한다.

 

30년간 자신을 내조해준 아내 최란을 위해 외조를 시작한 이충희 감독과 남편의 외조에 든든한 최란의 모습은 오늘(25)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배포일 2016.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