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트로트 황제 설운도 “해운대에서 파라솔 팔았던 적도 있다"

2017.07.05

  • 페이스북
  • 트위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트로트 황제 설운도

해운대에서 파라솔 팔았던 적도 있다

 

 

오늘(29)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트로트 황제 설운도편이 방송된다.

 

1982잃어버린 30이라는 곡으로 5주 연속 우승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설운도는 가난했던 집안 형편 탓에 해운대에서 파라솔을 팔며 독학으로 음악공부를 했고, 밤무대 무명가수 생활을 했다. 그래도 꿈을 포기하지는 않았다고 말하며 힘들었던 시절을 고백한다.

 

이어 내가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1980년대 당시 유행하던 리듬과는 달리 경쾌하고 빠른 리듬의 곡을 선보였기 때문이라며 펑키 리듬의 곡을 처음 발표하니 사람들이 나를 이상하게 생각하더라. 이상한 음악을 만들었다고 손가락질 많이 받았는데 결국 그 음악이 빅히트를 했다고 말한다.

 

한편, 평소 자기 관리를 잘하기로 소문난 설운도는 가장의 역할이 크다. 젊은 가수, 새로운 가수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거기서 지탱하려면 걔들 이상의 정신력과 노력이 따라야 한다. 그러려면 일단 건강해야 한다며 틈틈이 운동하는 것은 물론 건강식을 챙겨먹는 일상을 공개한다.

 

오늘(29)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출신 디자이너 이수진 씨와의 행복한 모습도 함께 공개 될 예정이다. ()


[배포일 2016.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