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배우 안소영 “나는 이제 ‘애마’가 아닌 ‘배우’이고 싶다”

2017.07.06

  • 페이스북
  • 트위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배우 안소영 나는 이제 애마가 아닌 배우이고 싶다

 

 

 

6일 밤 950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배우 안소영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전격 공개한다.

 

영화 <애마부인>에서 애마역을 맡으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 안소영은 자신에게 덧씌워진 에로배우라는 굴레에 대해 전혀 내가 다진 것하고는 관계없이 그냥 몸뿐인 배우가 되어버렸다. 그냥 에로배우가 되어 버린 것이다. 평생을 그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줄은 몰랐다. 이제는 그냥 배우이고 싶다며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한다.

 

현재 지인의 식당일을 도와주며 고3인 아들을 홀로 키우는 안소영은 사는 게 참 아프다. 도현이가 있으니까 마지못해서 버티는 거다. 자식이 있으니까라고 말하며 아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무대 위, 카메라 앞에 있을 때가 제일 행복하다며 새로운 도전을 준비하는 배우 안소영과 올해 고3인 아들을 홀로 씩씩하게 키우며 친구 같은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는 엄마 안소영의 모습은 6일 밤 950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배포일 2016.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