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이웨이] 최진실의 흔적 가슴에 묻고 사는 가족의 근황 공개

2017.07.06

  • 페이스북
  • 트위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배우 최진실 8주기 추모

최진실의 흔적 가슴에 묻고 사는 가족의 근황 공개

  

 

13일 밤 950분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배우 최진실의 8주기를 맞아 최진실의 남은 가족들이 말하는 딸 최진실, 어머니 최진실의 이야기가 방송된다.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여사는 딸을 잃었던 당시를 회상하며 처음에 루머가 퍼졌을 때는 진실이가 엄마, 내가 30억을 누구 빌려줬대그러면서 웃었다. ‘최진실이 돈 하나도 없다고 하는 것 보다 낫지. 내가 돈이 그렇게 많은 줄 아나봐이러면서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그게 확산되면서 진실이가 많이 힘들어했다. 나중에는 나 속상해 죽겠어, 내가 돈이 지금 30억은커녕 3억도 없다이러면서 많이 억울해했다고 말하며 어이없는 소문으로 인해 딸을 잃은 슬픔을 드러낸다.

 

정옥숙 여사는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자택을 공개하며, 집 곳곳에 남은 딸의 흔적을 소개한다. 최진실이 사망 직전까지 뜨다 남겨둔 머플러와, 직접 그린 환희, 준희 캐릭터 등을 보여주며 딸의 흔적이 혹시나 지워질까봐 하나도 버리지 못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이 날 방송에는 훌쩍 자란 환희와 준희의 모습이 공개된다. 8년이라는 시간이 지나도 생생하게 남아있는 아픔을 딛고 살아가는 최진실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13일 밤 950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배포일 2016.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