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마녀는 살아있다] 이민영 “네, 죽이고 싶었어요” 무심 끝판왕 남편+포악한 시누이=마녀 각성!

2022.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종편채널 동시간대 드라마 1

이민영죽이고 싶었어요

무심 끝판왕 남편+포악한 시누이=마녀 각성!

얌전한 며느리의 살기 어린 고백에 충격!

이유리끝까지 거짓말하지 그랬어

문제적 남편 정상훈의 이중 결혼식 막으러 질주 시작!

 

-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이유리-이민영-윤소이

인생은 선택의 연속” 만나고 싶지 않았던 끔찍한 진실 맞닥뜨렸다!

-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윤소이

오빠 맞구나안 죽었네” 죽었던 남편 류연석과 뜻밖의 드라마틱한 재회 성사!




이유리, 이민영, 윤소이가 결코 마주하고 싶지 않았던 진실과 맞닥뜨렸다.



어제(16일) 방송된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연출 김윤철/ 극본 박파란/ 제작 하이그라운드, 제이에스픽쳐스, 대단한이야기) 4회 시청률은 2%(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2.5%를 기록하며 종편채널 동시간대 드라마 1위를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짓과 진실 사이 과감한 선택을 한 공마리(이유리 분), 채희수(이민영 분), 양진아(윤소이 분)에게 거센 후폭풍이 몰아닥쳤다.



이날 ‘마녀는 살아있다’는 폐렴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시어머니의 산소줄을 움켜쥐고 “이거 빼드려요?”라는 질문을 던지는 채희수의 모습으로 시작부터 충격을 안겼다. 이어 죽은 줄 알았던 남편을 TV에서 목격한 양진아와 서류 뭉치에서 진실을 찾아낸 뒤 살의(殺意)에 사로잡힌 공마리까지 폭풍처럼 이어지는 전개가 몰입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렇게 공마리, 양진아는 각자의 고민을 안고 상을 당한 친구 채희수를 위로하러 출동했다. 지금까지 아픈 어머니를 방치했던 시누이는 장례식이 시작되는 순간부터 숨겨진 재산을 찾기 위해 저들끼리 분주했다. 여기에 채희수의 남편 남무영(김영재 분)에게 그녀가 시어머니를 죽였을 것이라고 의심해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뻔뻔스러운 시누이들의 횡포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물심양면으로 시어머니를 간호했던 채희수를 ‘불여시’라고 부르며 핍박했다. 갈수록 선을 넘던 시누이들은 결국 채희수를 살해 혐의로 고발했고 그녀는 경찰의 유도심문에 “네, 죽이고 싶었어요”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채희수가 정말 시어머니를 죽인 것인지 그날의 전말이 궁금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TV 속에서 사망했던 남편 김우빈(류연석 분)을 보고 기절초풍한 양진아는 그와 함께 있던 자연인(이원종 분)을 찾아 생사를 확인했다. 안도와 절망이 섞인 표정으로 “오빠 맞구나, 안 죽었네”라고 울부짖으며 자리에 주저앉았다. 남편의 행방을 찾기 위해 오라클(예수정 분)을 찾은 양진아는 이렇다 할 답을 얻지 못하고 급하게 거처를 옮길 준비를 했다.



이런 가운데 그녀의 뒤를 쫓는 정체불명의 검은 그림자가 다시 나타나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사내는 자신을 피해 도망치던 양진아를 끌어당겼고 마침내 그녀는 애타게 찾아다니던 남편을 만났다. 그간 양진아의 곁을 맴돌던 수상한 사내가 바로 그의 남편이었던 것. 마치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회는 양진아의 화려한 돌싱 라이프에 찾아온 먹구름을 짐작게 했다.



한편, 남편 이낙구(정상훈 분)의 부정이 시작됐던 그날의 기억을 떠올린 공마리는 차오르는 분노에 울부짖었다. 이낙구가 자신의 차에 뛰어든 임고은(한소은 분)을 데리고 멀리 떠난 사이 공마리는 누구의 도움도 받지 못한 채 소중한 아이를 떠나보내야만 했던 것. 아이를 보내는 마지막 순간까지 애타게 그를 찾았던 공마리였기에 배신감은 배가 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와중에 이낙구는 애써 진실을 외면하려는 공마리를 향해 그날 밤의 전말을 고백, 자기변호에 나섰다. 이를 듣던 공마리는 “끝까지 거짓말하지 그랬어”라며 비참함에 눈물 흘렸고 응징의 일격을 날렸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이혼 소송을 걸기 위한 이낙구의 계략이었고 그간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간 공마리는 지난 선택을 후회하며 밤을 지새웠다.



제대로 열 받은 공마리는 오라클의 도움을 받아 ‘남편 데스노트’라는 비밀스러운 모임에 발을 들였다. 그런 공마리에게 이낙구가 임고은과 소박한 결혼식을 올린다는 전화가 걸려왔고 그녀는 분노의 질주를 시작했다. 과연 공마리는 문제적 남편 이낙구의 이중결혼을 막아낼 수 있을지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건드려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를 연 마녀들의 다음 이야기는 오는 23일(토)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TV CHOSUN ‘마녀는 살아있다’ 5회에서 계속된다.


[배포일 : 2022.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