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스타다큐 마이웨이] 80년대 '코믹 연기의 대가' 배우 조춘, 3년 전 갑작스러운 심근경색 이겨내고 돌아온 근황 공개!

2022.07.18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타다큐 마이웨이>
80년대 '코믹 연기의 대가' 배우 조춘
3년 전 갑작스러운 심근경색 이겨내고 돌아온 근황 공개!
'뽀뽀뽀' 등 함께한 '뽀식이' 이용식과 회동!
이용식 "조춘 머리에 한 낙서 흔적 안 지워져 조춘 피해 다녔다"
웃픈 에피소드 大 방출!


-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 오늘(17일) 밤 9시 10분 방송




오늘(17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80년대를 대표하는 민머리의 대명사이자, 코믹 연기의 대가 조춘이 출연해 심근경색을 이겨내고 돌아온 근황을 공개한다. 


1958년 영화 '군도'로 데뷔해 액션배우로 활동한 조춘은 오랜 무명생활 끝에 1980년대 우연히 출연한 어린이 프로그램 '뽀뽀뽀'의 민머리 캐릭터로 큰 인기를 끌었다. 올해 88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건강한 신체와 동안 외모까지 갖춘 그는 64년의 연기 인생 동안 '건강의 대명사'로 손꼽혔다.


하지만 3년 전, 심근경색을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평소 즐기던 사우나를 마치고 나오던 도중 갑작스러운 현기증을 느끼고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고, 3개의 혈관이 막힌 심정지 판정을 받게 된다. 한동안 혼수상태였던 조춘은 스탠트 시술 끝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날 수 있었다. 이뿐 아니라 14년 전에는 운동 중 신경을 다쳐 식물인간이 될 위기에 처하기도 했었다. 


이렇게 조춘이 두 번의 힘든 시간을 겪는 동안, 그의 곁을 지킨 아내가 오늘 방송에서 공개된다. 무려 18세 연하의 조강지처 아내는 남편 간병으로 허리디스크가 올 정도로 살뜰히 조춘을 챙기고, 심근경색 수술 회복 후에도 혈관에 좋은 식단을 챙겨주는 '내조의 여왕'이다. 그런 아내를 보며 조춘이 "아내가 17세 꽃다운 나이에 시집와서 이제껏 고생만 시킨 것 같아 늘 미안한 마음"이라며 전하자, 아내는 "(남편이) 끝까지 건강하기만 했으면 좋겠다. 건강하겠다는 약속만 지켜줬으면 한다"며 남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방송에서는 '뽀식이' 이용식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된다. 조춘과 함께 '뽀뽀뽀'에 출연했던 이용식은 "웬만한 코미디언보다 더 열심히 연습하고, 최선을 다한 조춘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일요일 밤의 대행진' 프로그램에서 조춘의 머리에 낙서하는 연기를 했던 이용식은 "공연이 끝난 후 낙서 흔적이 지워지지 않아 한동안 조춘을 피해 다녔다"며, 실수로 유성매직을 사용해 벌어졌던 두 사람의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배우 조춘의 이야기는 오늘(17일) 밤 9시 10분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배포일 : 2022.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