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20160919 <비밀은 없다 – 이것은 실화다> 101회

2016.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비밀은 없다 이것은 실화다> 101


 

방송일시 : 9 19 월요일 11

 

누구나 한번쯤은 인생에서 잊혀 지지 않는 강렬한 순간을 경험한다. 때로 경험은 자신 아니라 사회 전체를 변화시키는 힘이 되기도 하며 혹은 크나큰 상처와 교훈을 남기기도 한다. <비밀은 없다> 알려지지 않은 감동적인 이야기부터 사회의 단면을 들여다볼 있는 각종 사건사고, 과학으로 설명할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까지 실제 인물의 증언을 토대로 풀어내는 재연 극이다. 믿을 없지만 분명히 실재(実在)하는 이야기와 속에 담긴 메시지는 우리 삶의 본질을 찾아가는 하나의 방향을 제시해 것이다

 

번째 이야기 다시 살아 돌아온

명자(65) 하균(68) 부부에게 혜자(26) 죽었다는 소식과 함께 딸의 시신이 집으로 온다.

부부는 믿을 없는 사실이지만 시신이 딸임을 알리는 증거들에 오열한다.

 

하지만 딸의 죽음 사위 정훈(26) 연락이 되지 않자 사위가 의심스러운 명자와 하균은 경찰서에 탄원서를 넣기에 이른다.

 

그러던 어느 , 죽은 알았던 혜자가 집으로 찾아오자 명자와 하균은 화들짝 놀란다. 알고 보니 명자와 하균의 집으로 시신은 죽은 딸의 물건을 가지고 있던, 같은 나이 동명이인의 여자였던 것이다. 가족을 잘못 찾은 시신으로 빚어진 기막힌 이야기를 소개한다.

 

번째 이야기 저승 가는

윤영(25) 할머니를 요양병원에 입원 시켜드리던 날부터 이상한 꿈을 꾸기 시작한다.

 

뭔가를 다급히 찾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이 나오는 꿈이었는데 윤영은 할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주변에 물어보지만 사람들은 할머니가 돌아가셨다고만 이야기할 별다른 이야기를 해주지 않는다.

 

오히려 무언가를 숨기는 보이는 모습에 점점 의구심을 갖던 윤영은 꿈속의 할머니가 그토록 찾던 것이 다름 아닌 효도계약서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할머니는 자신을 제대로 부양하지 않은 것도 모자라, 죽기 직전에도 부조금을 위해 자신을 괴롭혔던 자식들에 대한 때문에 이승을 떠나지 못하고 윤영의 꿈에 나와 계약서를 찾았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