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백반기행] 115회 - 2021년 8월 6일 금요일 밤 8시

2021.08.06

  • 페이스북
  • 트위터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일시 : 2021년 8월 6일 금요일 밤 8시 / 115회



이번 주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홍수현과 함께 기품 넘치는 백제의 왕도, 공주&부여로 떠난다. 때론 정갈하게, 때론 화려하게 펼쳐지는 공주&부여 밥상은 과연 어떨까?


먼저 두 식객은 부여의 상징인 ‘연꽃’을 재배해 밥상을 차려내는 맛집으로 향한다. 연꽃과 계절 식재료로 차린 20첩 밥상에는 어느 것 하나 주인장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다. 이 집의 시그니처 메뉴는 바로 연잎밥이다. 밭에서 갓 채취한 연잎에 연근과 연자까지 한데 넣어 쪄 그 향이 살아 있기로 유명하다. 또 연잎밥에 잘 어우러지게 만든 ‘이 메뉴’까지, 연꽃의 모든 것을 맛볼 수 있는 밥상이 공개된다.


이어서 부여 8경 중 하나인 무량사 아래, 부여의 특산물인 표고버섯을 십분 활용해 밥상을 차려내는 맛집으로 향한다. 밥상 가득 차려진 표고버섯 요리에 두 식객은 그야말로 ‘심쿵’ 했다는데. 여기에,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특별한 ‘백순대’가 두 식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새하얀 빛깔과 촉촉한 속, 마치 소시지 같은 비주얼과 부드러운 식감에 허영만 화백은 연신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분명 선지가 들어갔다는데 요상하게도 색은 하얀 ‘백순대’, 새하얀 선지 순대의 비법이 공개된다.


한편 어느덧 데뷔 21년 차인 배우 홍수현은 단아하고 가녀린 이미지와는 달리 액션 연기도 문제없다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녀는 최근 한 드라마에서 경찰 역할을 맡아 유도 연습에 매진 중이다. 밥상을 앞에 두고 ‘털털·수줍·깜찍’ 3종 매력을 선보인 홍수현의 백반 나들이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홍수현은 백반기행 출연을 앞두고 선배들의 조언이 끊이질 않았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윤유선, 김석훈 등 백반기행을 다녀간 배우들이 홍수현에게 해준 특급 조언은 과연 무엇일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