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룸

게시판 상세 –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의 정보와 인쇄, 공유, 내용, 첨부파일 제공
[강적들] 463회 - 2022년 11월 26일 토요일 밤 9시 10분

2022.11.28

  • 페이스북
  • 트위터

<강적들>


방송일시 : 2022년 11월 26일 토요일 밤 9시 10분 / 463회



이번 주 <강적들>에서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영환 전 북한 외교관, 남성욱 고려대 교수와 함께 ICBM ‘화성 17형’ 공개를 통해 무력을 과시한 북한의 속내를 살펴본다. 이어서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 윤희숙 전 국민의힘 의원과 함께 예산안 처리를 두고 대치 중인 여야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가 정국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한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지도 아래 신형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 17호’를 시험 발사했다. 이번 발사 현장에 동행한 딸은 김정은 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남 교수는 “북한의 메시지는 ‘비핵화는 없다’는 것”이라며 “4대인 김주애를 공개한 것은 다음 세대에도 비핵화는 없다는 자신들을 잊지 말라는 물망초 전략”이라고 해석했다. 고 전 외교관도 김주애 공개에 대해 “지도자가 정상적인 가정을 이룬 북한이 정상적인 국가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하며 그만큼 “김 위원장의 위상은 공고하고 앞으로도 대를 이어갈 것이란 점을 공고히 하는 역할”이라 말했다. 금 전 위원은 “(북한이 ICBM 발사를 통해) 중국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며 “우리가 ICBM도 있고 미국을 골치 아프게 할 수 있다. 그러니 우릴 도와라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이 의원은 ICBM 대응을 위해 “정부가 상당히 다각도로 지혜를 발휘해야지, 한미 동맹만으로 북한을 압박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건 겸손한 생각”이라는 의견을 표했다.


윤석열 정부의 첫 예산안 처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예산안 대폭 감액에 나서자 국민의힘이 반발에 나서며 여야는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격돌하고 있다. 윤 전 의원은 “야당의 새로운 정부의 발목 잡기”라며 “예산안 ‘타결’이 아닌, 예산 심의과정에서 얼마나 옥석을 잘 가리고 방향을 잘 설정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 의원은 “법안 중 우선순위를 정하는 데 있어 급한 쪽은 정부 여당”이라며 “협의를 위한 정부 여당 쪽의 노력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용호 의원은 “야당이 심지어 이재명 대표의 대선 공약이던 SMR(중소형 원자로) 예산까지 삭감을 주장하는 것을 보며 답답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된 1주택자 종부세 논란에 대해 윤 전 의원은 “공정성 측면에서 말이 안 되는 세상에 없는 세금”이라며 “야당 역시 민심 흐름을 보고 마음이 급할 텐데 시간 끌기에 나선 셈”이라며 빠른 정치권 합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금 전 의원 역시 “야당은 세금을 벌 받는 것처럼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며 “이후 민주당의 발목을 잡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이 연이어 구속되며 검찰이 수사 속도전에 나서자 민주당 내부에서도 위기감이 감지되고 있다. 이용호 의원은 “상식적으로 볼 때 이 대표가 여러 의혹의 중심에 있다. 결국 수사 방향이 이 대표로 향하는 건 시간문제”라며 “민주당은 정치적 부비트랩에 걸린 상태”라고 분석했다. 이상민 의원은 “전당대회를 통해 80% 가까운 압도적 지지로 된 당 대표에게 퇴진하라는 것은 고민스러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개인 의혹에 당 전체 지원 사격에 나서는 것은 다소 오남용”이라는 의견을 표했다. 최근 폭로전에 나선 유동규 전 본부장, 남욱 변호사의 심경 변화에 대해 윤 전 의원은 “이재명 대표가 사람을 대하는 방식이 논란을 부를 폭탄이었던 것”이라며 진술을 바꿔 폭로에 나선 이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대표까지 지낸 정당에 부담이 안 되는 방향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 말했다.